이하늬 사과… 왜?
이하늬 사과…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하늬 축하인증 (출처: 이하늬 인스타그램)
이하늬 축하인증 (출처: 이하늬 인스타그램)

이하늬 사과… 왜?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 팀의 아카데미 수상 축하 파티 인증샷으로 논란이 일자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이하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보면 내가 상탄 줄. 그런데 정말 그만큼 기쁘다. 오늘 잠은 다 잤다!” “내 생애 작품상, 감독상 4관왕을 보게 되다니. LA에서 함께 응원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한국영화, 충무로 만세!” 등의 글을 올리며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석권을 축하했다.

이하늬는 글과 함께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박명훈 등과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도 올렸다.

그런데 일부 네티즌이 “본인이 ‘기생충’에 출연한 것도 아닌데, 축하파티에 참석하는 것이 맞냐”, “숟가락 얹기가 아니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이하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다”면서 “또 다른 한국 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 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 숙여 찬사를 보냅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생충’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석권하며 4관왕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