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신종코로나 ‘2차전파 발생국’ 여행력 확인 가능
오늘부터 신종코로나 ‘2차전파 발생국’ 여행력 확인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DB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부터 순차적 확대 예정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11일부터 싱가포르 등 중국 이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생국을 다녀온 환자는 병원이나 약국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단 2차 신종코로나 발생국 정보는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부터 순차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날 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차 신종코로나 발생국에 대한 여행 이력이 병원 및 약국에 제공된다.

병원과 약국에서는 환자가 해당 국가에 여행한 적이 있는지 여부를 수진자자격조회시스템, 해외여행이력정보시스템(ITS),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로 파악할 수 있다.

13일에는 일본과 홍콩, 17일에는 대만과 말레이시아, 마카오 등에 대한 여행 이력 정보가 제공될 방침이다. 이들 8개 국가는 우리 방역당국이 자국 내 2차 전파로 감염사례가 보고됐다고 분류했다.

중국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신종코로나 의심환자로 분류될 수 있다. 이미 정부는 의료진들에게 신종코로나가 지역사회에 유행한 국가를 여행한 후 14일 이내 발열 혹은 기침, 인후통이 나타났거나 원인불명 폐렴을 앓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해달라고 권고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강북삼성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강북삼성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