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기생충·아카데미 4관왕·전세계 매료·하얀 오스카·코로나·사망자 900명·‘무증상’ 확진자·크루즈선 입항 중단·‘호화 성지순례’
[천지일보 이슈종합] 기생충·아카데미 4관왕·전세계 매료·하얀 오스카·코로나·사망자 900명·‘무증상’ 확진자·크루즈선 입항 중단·‘호화 성지순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상’ 받는 봉준호 감독[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작품상’ 받는 봉준호 감독[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가 간추린 오늘의 이슈종합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기생충이 드디어 일을 냈다. 영화 ‘기생충’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뿐 아니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휩쓸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26·27번 환자가 중국 체류 당시 후베이성 우한을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해 귀국해 격리수용 중인 우리 교민이 신종코로나 잠복기(14일간)가 끝나는 오는 15일부터 1차로 퇴소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에서 20일이 넘도록 ‘무증상’이었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퇴소 시점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이외에도 본지는 10일 주요이슈를 모아봤다.

◆“최초, 또 최초”…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엔 남다른 계획이 있었다☞(원문보기)

기생충이 드디어 일을 냈다. 무려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의 기염을 토해낸 것이다.

◆[이슈in] 기생충, ‘빈부격차·양극화’ 전 세계인 공감 코드 찾았다☞

영화 ‘기생충’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뿐 아니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휩쓸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달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제공: 보건복지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달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제공: 보건복지부)

◆26·27번 환자, 중국서 우한 방문 안 해… 2차 감염 추정☞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26·27번 환자가 중국 체류 당시 후베이성 우한을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코로나’ 14일 머문 교민 곧 퇴소하는데… 중국서 20일 ‘무증상’ 확진자 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해 귀국해 격리수용 중인 우리 교민이 신종코로나 잠복기(14일간)가 끝나는 오는 15일부터 1차로 퇴소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에서 20일이 넘도록 ‘무증상’이었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퇴소 시점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기자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다. (출처: 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기자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다. (출처: 뉴시스)

◆봉준호 “‘기생충’, 가장 한국적이어서 전 세계 매료시켰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에서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평소 하던 대로만 했던 것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얀 오스카’ 오명 벗나… 외신 “‘기생충’ 승리는 세계의 승리”☞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각복상, 국제영화상, 감독상까지 4관왕에 오르자 외신들은 “오스카의 새 역사를 썼다”며 톱 뉴스와 속보로 긴급 타전했다.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기생충’ 작품상까지 4관왕… 아카데미 새역사 쓰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와 92년 아카데미 시상식 역사를 새롭게 썼다.

◆중수본 “크루즈선 국내 입항 잠정 중단키로”☞

정부가 크루즈선의 우리나라 입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10명이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 9명이 탑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출처: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10명이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 9명이 탑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출처: 뉴시스)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자 900명 육박☞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누적 사망자가 900명을 육박했다.

◆[단독] ‘신종코로나’ 시국에 ‘호화 성지순례’ 가는 종교지도자들… “혈세로 100% 지원”☞

급속히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가 비상인 가운데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 종교지도자들이 9박 10일간에 걸친 해외 성지순례를 떠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은 지난해 6월 개신교 분파인 루터교의 성지순례를 진행했다. 7대종단 지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당시 한기총 대표회장이었던 엄기호 목사(앞줄 오른쪽에서 4번째)가 참석한 모습, 그러나 올해 네팔 성지순례에는 개신교 대표로 참석한 인사는 없었다. (출처: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천지일보 2019.6.25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은 지난해 6월 개신교 분파인 루터교의 성지순례를 진행했다. 7대종단 지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당시 한기총 대표회장이었던 엄기호 목사(앞줄 오른쪽에서 4번째)가 참석한 모습, 그러나 올해 네팔 성지순례에는 개신교 대표로 참석한 인사는 없었다. (출처: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천지일보 2019.6.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