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실태’ 고발한 시민기자 천추스 실종… 경찰 구금 가능성
‘우한 실태’ 고발한 시민기자 천추스 실종… 경찰 구금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비판적 보도를 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가 실종상태라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비판적 보도를 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가 실종상태라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감염 확산 및 당국 대응을 고발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가 지난 6일부터 실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천추스는 지난 6일 저녁부터 연락이 끊겼고 그의 가족은 전추스가 격리됐다는 당국의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격리된 것인지 모르는 상태라고 CNN방송과 연합뉴스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동북부 칭다오 지역 출신인 천추스는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다음날인 1월 24일 도착해 병원과 장례식장, 임시 격리병동 등을 돌아보고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하는 등 우한의 암울한 실상을 알렸다.

천추스의 가족은 전추스가 강제 격리에 들어갔다고 경찰로부터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격리된 것인지 자세한 설명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친구는 천추스의 트위터 계정에 천추스 모친의 영상을 올렸다. 모친은 “온라인의 모든 분, 특히 우한의 친구들에게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청한다”는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천추스는 당국에 끌려갈 경우를 대비해 자신의 트위터에 로그인할 수 있는 계정 정보를 이 친구에게 남겼다고 한다.

천추스의 친구이자 유명 무술인인 쉬샤오둥은 유뷰트 방송을 통해 “전추스가 격리라는 이름으로 구금됐다고 당국이 부모에게 알려왔으며 천추스의 모친이 ‘언제 어디로 간 것이냐’고 물었으나 답변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앞서 천추스는 지난달 30일 올린 영상에서 “무섭다. 내 앞에는 바이러스가 있고 내 뒤에는 공안이 있다”면서도 “살아있는 한 여기서 보도를 계속할 것이다. 죽는게 두렵지 않다. 내가 왜 공산당을 두려워해야 하나”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