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홈앤쇼핑 꺾고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준플레이오프 진출
포스코케미칼, 홈앤쇼핑 꺾고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준플레이오프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와일드카드결정 2차전에서 포스코케미칼 이상훈 감독(왼쪽)과 이창석 5단이 홈앤쇼핑을 상대로 승리를 확정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 2020.2.7
6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와일드카드결정 2차전에서 포스코케미칼 이상훈 감독(왼쪽)과 이창석 5단이 홈앤쇼핑을 상대로 승리를 확정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 2020.2.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포스코케미칼(감독 이상훈)이 KB리그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6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와일드카드결정 2차전에서 정규리그 5위 포스코케미칼이 4위 홈앤쇼핑(감독 최규병)에 3-1로 승리했다.

전날 열린 1차전에서도 3-0 완승을 거둔 포스코케미칼은 2차전에서도 승리하며 디펜딩챔피언의 저력을 발휘했다. 반면 신생팀 홈앤쇼핑은 1, 2차전 중 한 번만 이기거나 비겨도 준플레이오프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지만 포스코케미칼의 상승세에 무너지며 최종 5위로 이번 시즌을 마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정규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9개팀 중 8위에 그쳤지만 마지막 날 5위로 올라서며 극적으로 포스트시즌 티켓을 거머쥐는 반전 드라마를 쓴 바 있다.

와일드카드결정전 2차전에서 포스코케미칼의 출발은 불안했다.

주장 변상일 9단이 홈앤쇼핑의 한승주 7단에게 144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암운이 드리웠지만 장고판 1, 2국에서 잇달아 승리하며 전세를 뒤집었다. 이창석 5단이 상대팀 주장 이영구 9단에게 200수 만에 백 불계승했고, 박건호 4단도 한태희 7단에게 연이틀 불계승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4국에 나선 최철한 9단이 김명훈 7단에게 222수 만에 백 불계승하면서 팀 승리를 결정지었다.

승리한 포스코케미칼은 7일 오전 11시부터 정규리그 3위 셀트리온(감독 백대현)과 준플레이프 1차전을 벌인다. 정규리그에서는 포스코케미칼이 두 번 모두 3-2로 승리한 바 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포스코케미칼 이상훈 감독은 “홈앤쇼핑은 정규리그 때 한 번도 이기지 못 할 만큼 힘든 상대였지만 기세를 탄 모든 선수들이 잘 해줬다”면서 “변상일 선수가 패하는 순간 오늘은 어려운 승부가 될 것으로 여겼는데 다행히 이창석 선수가 상대팀 주장을 잡아줘 역전까지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규리그 때 셀트리온에 2승을 거뒀지만 연이어 경기에 나서는 선수들의 체력적인 면이 걱정이다. 단기전은 분위기 싸움이고 당일 컨디션이 중요한 만큼 잘 준비하겠다”고 준플레이오프전 각오를 밝혔다.

한편 기전 총규모 37억원으로 단일기전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1위 2억원, 2위 1억원, 3위 5000만원, 4위 2500만원, 5위 150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