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상평산단에 국내 첫 우주부품시험센터 문열어
경남 진주 상평산단에 국내 첫 우주부품시험센터 문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기업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인 ‘우주부품시험센터’ 전경.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6
국내 첫 기업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인 ‘우주부품시험센터’ 전경.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6

국·시비 총 271억 투입

국내 개발품 ‘원스톱’ 시험

[천지일보 경남=최혜인 기자] 국내 첫 기업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인 ‘우주부품시험센터’가 5일 경남 진주 상평산업단지에서 문을 열었다.

진주시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인공위성·발사체 등에 쓰이는 부품의 우주환경 시험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최근 민관의 우주개발 참여가 확대되면서 국내 우주환경시험시설은 민간의 활용이 어려웠지만, 이번 개소로 국내기업들이 더 저렴한 비용으로 원하는 시기에 부품시험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조규일 진주시장 등 관계자 약 100여명이 참석해 센터개소를 축하했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지난 2016년부터 과기정통부와 진주시,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등이 역량을 결집해 구축을 추진해왔다.

구축 사업에는 산업분야 전문 시험인증기관인 KTL이 주관기관으로 선정됐고,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와 항우연이 참여했다.

시험센터는 총사업비 271억원(국비 100억원, 진주시 56억원, KTL 105억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10억원), 사업기간 42개월로 지하 1층, 지상 2층(전체면적 4149.37㎡) 규모로 구축됐다.

이곳에는 궤도환경, 발사환경, 전자파환경 시험장비 등 미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의 우주환경 시험규격을 충족할 수 있는 30여기의 첨단장비가 들어섰다.

센터는 전문인력과 장비를 통해 국내 우주산업체 개발품에 대한 원스톱 시험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날 “이번 개소로 국제수준의 시험인증 지원을 통해 국내기업의 수출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진주가 국내 우주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병선 차관은 “센터가 민간주도 우주개발의 핵심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우주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전문인력양성,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우주산업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정동희 KTL 원장은 “센터가 최전방에서 우주산업과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하고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개발 및 국산화를 지원해 우주강국 개척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맡은 소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지난 5일 경남 진주 상평산업단지에서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을 마치고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6
지난 5일 경남 진주 상평산업단지에서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을 마치고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