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교육부, 대학에 개강 연기 권고… ‘등교 중지’ 조처 등
[천지일보 영상뉴스] 교육부, 대학에 개강 연기 권고… ‘등교 중지’ 조처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이지예 기자]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대학에 4주 이내 범위에서 개강을 연기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유 장관은 또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모든 학생‧교직원은 입국 후 14일 동안 다중이용시설인 대학에 올 수 없도록 하는 조처 등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우선 감염증 예방을 위해 중국을 거쳐서 입국한 유학생의 입국단계 입국 후 14일, 14일 기간이 종료된 후에 3단계로 나눠서 정부와 대학간의 단계별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입국 단계에서 중국유학생 뿐만 아니라 유학 비자를 소지한 모든 국적의 학생들과 교직원은 별도 입국장을 통한 특별 입국절차를 거칩니다.”

“교육부는 3월 신학기 개강 시기를 4주 이내에서 대학이 조정할 것을 권고 합니다. 이미 전달됐지만 졸업생이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의 집단 행사 실시는 당분간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권고 말씀 드립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지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