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16번째 확진환자… 태국 여행한 42세 한국 여성
‘신종코로나’ 16번째 확진환자… 태국 여행한 42세 한국 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출입 통제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출입 통제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2.3

1월 19일 입국해 25일부터 오한 등 증상

이달 3일 전남대 병원에 내원… 4일 확진

질본 “현재 역학조사·방역조치 진행 중”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국내 16번째 확진환자는 태국을 여행하고 입국한 42세 한국인 여성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신종코로나 확진환자 1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는 15명에서 16명으로 늘어났다.

16번째 확진자는 42세 한국인 여성으로, 그는 태국 여행을 마치고 지난달 19일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5일 오후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었고, 지난 2일까지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지난 3일엔 전남대학교 병원에 내원했다.

이후 신종코로나 감염 배제를 위해 격리조치 됐으며, 의료진이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검사한 결과 4일 오전 양성으로 확인됐다.

질본은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1번째 확진자(35, 여, 중국인)의 접촉자 45명은 14일이 경과해 이날 모니터링 대상에서 해제됐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1.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2-04 12:40:30
거주지와 동선파악 신속히 했냐? 빨리빨리 공개해라

이예성 2020-02-04 12:25:56
해외여행은 자제를 해주세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