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신종코로나 대응’ 50만~100만 배럴 감산 검토중”
“OPEC ‘신종코로나 대응’ 50만~100만 배럴 감산 검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천지일보 2019.4.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천지일보 2019.4.14

이달 중순 OPEC 회동서 결정할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 하루평균 50만~100만 배럴의 감산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OPEC은 신종코로나의 진원지인 중국의 원유 소비가 줄면서 국제유가에 지속해서 하락 압력을 가하는 상황이 발생하자, 추가적인 감산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OPEC은 이번 주 신종코로나 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일차적으로 논의한 뒤 오는 14~1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동을 열어 감산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애초 3월에 예정됐던 회동을 한달가량 앞당겨 진행하는 것이다.

현재로서는 두 가지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우선 신종코로나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산유국들이 하루평균 산유량을 총 50만 배럴 줄이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OPEC의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일시적으로 하루평균 100만 배럴을 대폭 감산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현재 하루평균 970만 배럴을 생산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조속한 감산을 추진하고 있지만, 산유국들의 입장은 엇갈리는 분위기여서 최종 결과까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