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유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 위한 방역체계 강화
코레일유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 위한 방역체계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유통 스토리웨이 편의점 근무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을 응대하고 있다. (제공: 코레일유통) ⓒ천지일보 2020.1.29
코레일유통 스토리웨이 편의점 근무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을 응대하고 있다. (제공: 코레일유통) ⓒ천지일보 2020.1.29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코레일유통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우한 폐렴’ 확산방지 및 방역체계 강화를 목적으로 매장에 근무하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손소독제 사용과 마스크 착용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감염병 재난 위기 경보가 3단계인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고객 및 직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자 실시됐다.

코레일유통은 전국 철도 역사 내 ‘스토리웨이’ 편의점과 역사 내 상업시설 매장 전체에 손소독제를 일괄 구입해 배부했으며 마스크 착용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식품 제조 매장에 대해서는 근무 직원용 위생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으며 개인위생 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이외에도 1일 2회 매장에 대한 살균 소독 실시 및 체온계 구입을 통한 발열 점검 등의 다각적인 예방활동에 나서고 있다.

코레일유통 관계자는 “공공기관으로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방지 및 국민 안전을 확보하고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철도 이용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매장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