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주민들 ‘우한 교민 격리시설 결사반대’
아산 주민들 ‘우한 교민 격리시설 결사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아산 주민들이 19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9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아산 주민들이 19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이날 정부는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2주간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격리수용할 것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섭 2020-01-29 22:22:31
안전하다는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못하니...저 난리들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