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우한에 전세기 투입… ‘총력 대응’
‘신종 코로나’ 우한에 전세기 투입… ‘총력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퍼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천지일보 2020.1.25

정세균, 관계장관회의 진행

“입국 대비 방역대책 철저”

“가짜뉴스엔 단호히 대응”

중국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천지일보=명승일·이대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고립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국민 중 귀국 희망자를 위해 정부가 오는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중국 우한 입국자를 전수조사하는 등 ‘총력대응’ 방침을 세웠다.

2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관계장관회의에서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다고 설명하면서 “고립된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8

그러면서 “이분들이 현지에서 이송되고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총리는 국내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선제적 조치를 이어나가겠다”며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접촉자 밀착 관리, 의료기관지원, 국민에 대한 설명, 대내외협력 등을 꼼꼼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를 겪으면서 감염병을 막아낼 수 있는 튼튼한 제도를 구축했다”면서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선별 진료 절차를 마련했고, 감염병 확산에 대비해 격리 병상과 음압 병실을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 번째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 번째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6

또 정 총리는 “이런 (방역)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실수나 부주의로 무너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시스템이 무너지면 국민 신뢰도 무너지니, 지자체와 의료기관, 국민 여러분들의 협조를 다시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정부는 마스크나 방호복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전세기편으로 중국에 전달하는 등 협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린다”며 “관계 부처는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 공포심 키우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선 보건 당국이 하루 한 차례 브리핑을 하는 등 바로바로 설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중국 우한 입국자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지방자치단체와 경찰 등과 함께 최대한 빠르게 지역 사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증상자를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우한공항에서 국내로 입국한 여행자는 3023명이다. 이 가운데 내국인은 1166명, 외국인은 1857명이며,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