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우한 ‘교민철수’ 전세기 투입 방침…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정부, 中우한 ‘교민철수’ 전세기 투입 방침…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文대통령 “2차감염 악화 대비위해 선제적 조치 취해야”

정총리 28일 관계장관회의서 대책발표…총력대응 체제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의 우리 교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감염 여부 전수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진들과 오찬을 겸한 대책회의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되는 데 대비하려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에 현재 어떻게 돼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의 총력대응을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 대책회의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3실장과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전원 참석했다. 안보실 1, 2차장도 모두 자리했다.

‘우한 폐렴’ 국내 감염 일지. (출처: 연합뉴스)
‘우한 폐렴’ 국내 감염 일지. (출처: 연합뉴스)

정부는 우선 28일 우한 체류 교민 철수를 위한 전세기 투입 등 대책을 내놓는다.

정부는 이미 전세기를 통한 교민 철수 방안을 놓고 중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왔으며, 이날 오후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회의를 교민 철수 이후의 관리 대책을 포함한 실무적인 준비 사항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총리실에서 회의하고 있고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내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된 한국 국민 500∼600명 가운데 이미 400여명은 전세기 운영 시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밝혔다. 정부는 이들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2대를 띄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에 대한 관리·방역 대책도 마련 중이다.

현재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나라 교민 가운데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만일에 대비해 잠복기가 완전히 지날 때까지 이들이 공동생활 공간에서 지내도록 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중국인 입국 한시적 금지’ 방안과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그 문제를 갖고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WHO 결정을 벗어나는 상황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