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설 명절 민심 놓고 상반된 여야
[천지일보 영상뉴스] 설 명절 민심 놓고 상반된 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김영철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7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는 각각 기자간담회를 갖고 설 민심 보고 내용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설 민심은 한마디로 ‘민생 먼저’라며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2월 임시국회 일정을 확정해 민생 법안을 처리하자고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녹취: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민의 말씀을 받들기 위해서 2월 임시국회 소집을 다시 모든 야당에게 요청합니다.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신속하게 임시국회 일정을 확정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설 명절 기간에도 검찰 문제를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쉬지 않고 이어졌습니다. 검찰 안에서 벌어지는 일 하나하나에 시시콜콜 정치권이 개입해 논란을 부추기는 것은 시대착오적 검찰 정치의 연장전이며 비정상의 정치입니다. 이런 비정상은 이제 끝내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아울러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4시간 비상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중국 우한에 전세기를 투입해서 교민을 긴급 수송할 계획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리 교민들이 안전하게 철수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청합니다.”

민주당은 올해 국민이 체감할 만한 경제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는데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월 국회는 민생법안 처리에만 집중하는 무정쟁 국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이번 2월 국회를 민생입법 처리에만 온전히 집중하는 무정쟁 국회, 일하는 국회로 만들겠습니다. 지역별 골목상권 보호와 육성을 위해 필요한 지역상권 상생법,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 탈취를 근절하기 위한 중소기업 상생법, 하도급거래 공정화법 그리고 가맹본사에 불공정행위를 바로잡기 위한 가맹사업법, 대리점법 등 미룰 수 없는 법안들입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파헤칠 당내 테스크 포스(TF)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윤석열 총장이 이성윤 지검장에게 최강욱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성윤 지검장은 묵살하고 안 했습니다. 또 법무부에는 보고하면서 상급 기관인 서울고검과 검찰총장한테는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입니다. 더욱 가관인 것은 최강욱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쿠데타 운운하면서 공수처를 거론해 협박한 것입니다. 왜 이 정권이 그토록 공수처법을 밀어붙였는지 그 속내가 제대로 드러낸 것입니다. 우리 당에서는 검찰 학살 TF를 지금 만들 생각입니다.”

또 총선에서 반드시 이기고 이번 검찰 인사와 관련해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리 한국당에서는 특검을 추진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현재는 숫자가 부족해서 특검을 저쪽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이번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서 특검을 제대로 하겠습니다. 그래서 검찰 학살을 한 이 정권의 비리 낱낱이 밝혀내겠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김영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