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철 해명… 故 신격호 장례식장 ‘먹방’ 논란
김학철 해명… 故 신격호 장례식장 ‘먹방’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철 해명 (출처: 유튜트)
김학철 해명 (출처: 유튜트)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김학철이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식장 먹방 영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김학철은 이날 유튜브 채널 김학철TV에 게재한 신 명예회장 장례식 영상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김학철은 “‘먹방’이 아니다. 짧게 들어간 음식 관련 내용은 일종의 애교고, 영상 전체적으로는 문학청년 신격호 회장을 존경하고 유족들을 위로해주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댓글을 봤는데 조금은 성급한 것 같다. 영상을 끝까지 보면 경제계의 신화 같은 거목을 조문한 자리를 담았다. 2, 3초 보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먹방을 찍으려면 (제목에) ‘먹방쇼’라고 붙였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학철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 #롯데 #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학철은 “재계의 거목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문학성 있는 CEO가 돌아가셨다”며 “연예계를 대표해서 조문을 왔다”고 밝혔다.

김학철은 과거 롯데제과 제품 광고를 촬영했던 인연을 떠올렸다. 이어 김희철은 음식을 먹던 도중 카메라를 향해 그릇을 들어 보이며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이다. 호화롭지 않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