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치 1번지’ 종로 출마…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직도 수용
이낙연 ‘정치 1번지’ 종로 출마…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직도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설 귀성인사를 마친 뒤 4.15 총선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제안과 종로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20.1.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설 귀성인사를 마친 뒤 4.15 총선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제안과 종로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20.1.23

“국민께 위로와 희망 드리겠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공동선대위원장직도 수용했다.

앞서 전날(22일)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종로출마와 상임공동선대위원장직을 제안한지 하루 만이다. 이 전 총리가 종로 출마를 공식화함에 따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맞대결이 성사될지도 주목된다.

이 전 총리는 22일 서울 용산역에서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귀향 인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몹시 부족한 제가 이해찬 민주당 대표로부터 공동상임 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종로 출마를 제안 받았다”며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역사와 얼이 응축된 ‘대한민국 1번지’인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에 대해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며 “두 가지 일을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다.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전 총리는 “경제와 사회에는 빛과 그림자가 함께 있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가면서도 오늘을 힘들어 하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이 계신다는 것을 언제나 직시할 것”이라며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에게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하겠다”면서 “그 대신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고, 국민 여러분의 꾸지람과 가르침을 늘 겸허하게 받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