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호주 상대 2-0완승…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권 획득
김학범호, 호주 상대 2-0완승…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권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랑싯[태국]=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며 얼싸안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후반 김대원, 이동경의 연속골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2020.1.23
(랑싯[태국]=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며 얼싸안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후반 김대원, 이동경의 연속골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2020.1.23

김대원 후반 골문 열어… 이동경 쐐기골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진출 확정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태국 랑싯에 있는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대한민국이 호주를 상대로 벌인 4강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김학범호가 마지막 시험대를 통과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권을 따냈다.

한국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가졌다.

한국은 공격을 주도하면서도 골을 넣지 못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에 들어서 골문이 터졌다.

후반 10여분만에 김대원 선수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골대 왼쪽 아래를 향해 왼발 골을 터트려 1점을 획득했다.

기세를 몰아 20분 후에 이동경 선수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골대 오른쪽 아래를 향해 왼발 골을 날렸고, 그대로 1점을 더 추가하며 쐐기골을 박았다.

호주는 골을 만회하지 못하고 경기를 마감해야 했다. 호주는 8강전에서 시리아와 치열한 연장전 승부 끝에 4강에 올랐다. 한국보다 하루 더 쉬었지만, 체력 소모가 컸다.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한국이 호주에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출처: JTBC 실시간 송출 화면 캡처)ⓒ천지일보 2020.1.23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한국이 호주에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출처: JTBC 실시간 송출 화면 캡처)ⓒ천지일보 2020.1.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