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사회복지시설 찾아 이웃사랑 실천
전기안전공사, 사회복지시설 찾아 이웃사랑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완 사장이 완주군 다애공동체를 방문해 성금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 2020.1.22
조성완 사장이 완주군 다애공동체를 방문해 성금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 2020.1.22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설 명절을 앞둔 22일 생활환경이 어려운 장애인과 어린이 복지시설을 찾아 이웃사랑의 작은 발걸음을 보탰다.

조성완 사장과 본사 임직원은 전북 완주군에 있는 다애공동체 등 취약계층 복지시설 다섯 곳을 찾아 명절 연휴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로하며 500만원 상당의 성금을 전달했다.

조 사장은 “올 겨울이 예년보다 따뜻하다 하지만 어려운 이웃들의 마음은 여전히 엄동설한일 것”이라며 “새해에도 지역사회 안전과 행복을 위해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달한 성금은 완주군에서 발행한 지역상품권으로 전기안전공사본사가 위치한 완주군의 지역경제도 함께 챙기겠다는 뜻을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