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故 신격호 회장 영결식… ‘평생 숙원사업’ 롯데월드타워 들러
[천지일보 영상뉴스] 故 신격호 회장 영결식… ‘평생 숙원사업’ 롯데월드타워 들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 기자] 롯데그룹 창업주인 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오늘(22일) 오전 서울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엄수됐습니다.

롯데그룹 임직원 등 1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영결식은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아들이 영정을,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아들이 위패를 들고 들어오며 시작됐습니다.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추도사에서 신 명예회장이 일으킨 사업은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떠받치는 기둥이 됐다며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녹취: 이홍구 | 전 국무총리)
“당신은 우리 시대의 위대한 선각자였습니다. 국가 경제의 미래를 내다보고 그 토양을 일군 개척자였습니다. 당신의 큰 뜻이 널리 퍼지도록 남은 이들이 더 많이 힘쓰겠습니다.”

신 명예회장인 부인인 시게미츠 하츠코 여사를 시작으로 유가족과 롯데그룹 임직원의 헌화가 이어졌습니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유족 대표 인사말을 통해 생전 아버지가 남긴 족적을 기렸습니다.

(녹취: 신동주 |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아버님은 자신의 분신인 롯데그룹 직원과 롯데 고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평생을 힘써오셨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앞으로 선친의 가르침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가겠습니다.”

(녹취: 신동빈 | 롯데그룹 회장)
“오늘의 롯데가 있기까지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을 저는 평생 기억할 것입니다. 아버지는 한마디로 정말 멋진 분이셨습니다. 역경과 고난이 닥쳐올 때마다 아버지의 태산 같은 열정을 떠올리며 길을 찾겠습니다.”

운구 차량은 신 명예회장 평생의 숙원사업이었던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돈 뒤 장지인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향했습니다.

한일을 넘나든 성공신화의 주인공.
하지만 두 아들의 경영권 분쟁 등 그늘도 깊었던 故 신격호 명예회장.

재계 창업 1세대 마지막 인물의 퇴장은
그렇게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게 됐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20-01-22 23:00:14
그러고보니 1세대 대기업 총수 중 마지막 남은 분이 돌아가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