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우한 폐렴 공포에 최고치 상승 제동… 주요지수 모두 하락
뉴욕증시, 中우한 폐렴 공포에 최고치 상승 제동… 주요지수 모두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주식거래소(NYSE) 모습 (출처: 뉴시스)
뉴욕주식거래소(NYSE)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중국의 ‘우한 폐렴’ 확산 공포가 뉴욕증시에도 영향을 미쳤다.

21일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주요 지수가 중 사상 최고치 행진을 멈췄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06포인트(0.52%) 내린 2만 9196.04에 마감됐다.

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83포인트(0.27%) 하락한 3320.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14포인트(0.19%) 하락한 9370.81에 장을 마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20% 상승한 12.85를 기록했다.

지난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하면서 글로벌 경제침체 우려가 줄은 데다 미국 경제 지표까지 호조세를 보이면서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사상 최고치까지 끌어 올렸으나, 이날 중국발 바이러스 위험회피 심리가 강해져 하락 전환했다.

다우지수는 최근 6거래일 만에 첫 하락세를 보였고,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했으나 역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사망자가 나오고,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등 확산 공포가 커지면서 투자 심리에 부담을 줬다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첫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증시가 요동쳤다.

게다가 중국은 최대 황금 연휴인 춘제(春節, 중국의 설)를 맞아 몇억명 단위의 대이동을 앞둬 전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2002~2003년 경제를 강타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처럼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도 번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2단계 무역협상과 관련해서도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는 빅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도 증시에 불안요소를 키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