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무인교통단속장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에 효과적
도로교통공단, 무인교통단속장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에 효과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이 무인교통단속장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도로교통공단] ⓒ천지일보 2020.1.21
도로교통공단이 무인교통단속장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도로교통공단) ⓒ천지일보 2020.1.21

교통사고·제한속도 초과 비율 감소에 영향
최근 3년간 연평균 13%의 꾸준한 설치 확대
스쿨존 등 교통사고 위험구간‧지역 과속차량에 대한 통제 효과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도로교통공단이 ‘무인교통단속 장비 설치 전‧후 사고 및 차량속도’를 분석한 결과, 신호위반 장비가 설치된 교차로에서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최대 50% 감소했다고 밝혔다.

구간단속 장비는 교통사고, 인명피해 사고, 제한속도 초과비율에 각각 42%, 45%, 20%의 감소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안전속도 5030’시범 운영 효과분석에 따르면 도심 제한속도를 60㎞/h에서 50㎞/h로 낮추자, 사망자수가 64% 감소했다. 따라서 공단은 사고 위험지역의 과속차량에 대한 통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무인교통단속장비는 1998년에 최초로 설치된 이후 최근 3년간 연평균 13%의 꾸준한 설치 확대 추세에 있다. 지난 7일, 올해 첫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는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대책) 내 무인교통단속 장비를 2022년까지 8800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로교통공단은 과속(이동식)‧신호위반‧구간단속 장비 등의 검사업무를 위해 전국 네트워크를 활용, 전국 13개 본‧지부는 설치 예정인 무인교통단속 장비에 대한 신속한 현장검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국가기술표준원(KOLAS 사무국)의 인정을 받은 국내 최초 교통관련 국가공인 검사기관이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무인교통단속 장비 뿐만 아니라 지자체의 방범용 CCTV, 불법 주‧정차 단속장비 등 다양한 지능형 교통체계(ITS)장비에 대한 과학적 검사기법을 적용하겠다”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으로 줄이기를 위한 공단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