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지난해 외국인 방문객 158만 명”
춘천시, “지난해 외국인 방문객 158만 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티투어버스. ⓒ천지일보DB
춘천시티투어버스.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지난해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158만 8000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외국인 관광객이 150만명을 돌파한 이후 또 한 번 외국인 관광객이 150만을 넘어섰다.

연도별 관광객 현황으로는 ▲2015년 98만 1000명 ▲2016년 152만 7000명 ▲2017년 133만 6000명 ▲2018년 149만 7000명이다.

시는 외국인 관광객 증가 원인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해 추진했던 사업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먼저 지난해 시는 국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된 관광 안내 책자 9만 3000부, 국어, 베트남어로 제작한 지도 30만 2000부, 리플렛 85만 5000부를 제작해 전국 관광 안내소와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배부했다.

늘어난 관광객으로 춘천 시티투어 횟수도 ▲2017년 356회 ▲2018년 432회 ▲2019년 433회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처음 도입한 외국인 관광택시 운행 횟수는 374회, 탑승자는 925명으로 외국인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 밖에도 시는 사회 관계망(SNS)과 홍보관 운영, 팸투어 추진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했다.

앞으로 시는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내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춘천만의 자원을 활용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브랜드화 할 방침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 여행업계 등과 협력한 결과 외국인 관광객이 2년 연속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춘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