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상에 리선권 임명… 전문가 “대미강경 노선 강화” vs “예단할 필요 없다”
北외무상에 리선권 임명… 전문가 “대미강경 노선 강화” vs “예단할 필요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13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출처: 뉴시스)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남측에 더 집중” vs “영향 없다”

통일부 “관련 사안 예의주시할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외무상에 리선권 전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번 인사가 대남·대미 정책과 관련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평양 등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평양에 주재하는 외국 대사관들에 리선권 외무상 임명 사실을 통보했다. 북한은 조만간 평양에서 열릴 해외 공관장 회의를 통해 외교수장 교체 사실을 공식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통 외교관이 아닌 군 출신을, 그것도 대남 업무 담당자를 외무상에 발탁하자 아주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뒤따랐다. 쉽게 말하면 우리 직제에 따를 때, 통일부 장관 출신을 외교부 장관으로 발탁한 셈이기 때문이다.

그간 외무상은 미국통이자 외교 전략가로 알려진 리용호가 맡아왔다. 리선권은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에 속해 있기는 하지만 군 출신이다. 남북 군사실무회담 북측 대표를 역임했고, 대남기구인 조평통 위원장을 한 대남 전문가다.

리 전 위원장은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특별 수행원으로 평양을 찾아 우리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는 핀잔을 줘 구설에 올랐던 인물이다.

실각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지난 연말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 참석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건재를 과시했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 세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남북 대표단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 세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남북 대표단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리 전 위원장의 발탁을 놓고 전문가들은 미국과의 장기 대립과 대북제재 정면돌파를 선언한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이 담긴 인사라는 분석과 함께 “미리 가정해서 예단할 필요는 없다”는 견해가 동시에 나오는 등 반응이 엇갈렸다.

남광규 매봉통일연구소 소장은 이날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면서 강경 노선을 이어 가겠다는 메시지라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달리 우정엽 세종연구소 미국소장은 “리용호 외무상과 미국과의 협상이 잘 진행이 되다가 리선권 전 위원장으로 교체가 됐다면 북한이 그런 기조로 가는 거 아니냐고 판단할 수도 있겠지만, (미국과의) 협상이 잘되던 상황이 아니었다”면서 “리선권 전 위원장으로의 교체가 ‘강경노선 강화다’ ‘북한의 대미정책이 특별히 달라졌다’는 등 미리 가정해서 예단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작금의 상황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등 관련 도발에 나서지 않는다면, 북미관계가 더 나빠질 것도 없다는 해석이다.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남 소장은 “대남관계에 더 집중하겠다는 뜻을 표한 것일 수 있다”며 “남측과의 관계 복원을 꾀하면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숨어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우 소장은 “외무상은 외교를 담당하는 업무를 하고 또한 그런 직책이기 때문에 리선권이 외무상이 된다고 해도 남북관계에 관여할 여지는 거의 없다”면서 “남북문제는 북한 통전부가 담당하는 것이 아니냐”고 되물었다.

우리 정부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사실을 면밀히 확인하고 있으며, 리선권의 직위변동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공개적인 확인은 아직 없는 상황이라며 후속 인사를 계속 예의 주시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 ⓒ천지일보 DB
통일부. ⓒ천지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