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문 의장 아들 비판 “자녀공천, 국민정서상 납득 어려워”
김해영, 문 의장 아들 비판 “자녀공천, 국민정서상 납득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천지일보DB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20일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다음 임기에 바로 그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근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 부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과 달리 정치권력의 대물림에 대해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위원장은 평소 당원을 조직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경선 시 권리당원 투표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며 “부모가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자녀가 지역위원회의 주요 직책을 맡아왔다면 실질적으로 당내 다른 인물이 경쟁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