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심경고백
전소민 심경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소민 드레스 (출처: 전소민 인스타그램)
전소민 드레스 (출처: 전소민 인스타그램)

전소민 심경 고백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전소민이 심경을 토로했다.

전소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 지금 많이 슬퍼요. 별 관심 없겠지만, 사실 누군가 내 넋 나간 표정에 무슨 일 있냐 물어주는 것조차 저는 사랑받고 있는 일일지 몰라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휴대폰을 아무리 뒤져 보아도 당장 달려와 줄 사람 한명 없다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겠지요. 언제부터 이렇게 저는 혼자였을까요”라며 “제 친구가 저의 책 몇 페이지를 읽다가 살며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았어요. 그 어떤 표현보다 행복하고 감사했어요”라고 언급했다.

 

전소민은 “이해 받는 기분이었어요. 내가 그토록 바래왔던 나의 이해들을, 알아주었어요. 기특해 해줬어요. 듣지 않으려 했고, 마저 하지 못했고, 껍질처럼 생각조차 해주지 않았던 나의 이야기들을”이라며 “이제는 조금 찬찬히 입안에서 굴리며 녹여줄 여유가 있다면, 펼쳐주세요. 너희는 지겹고 관심 없고 듣기 싫었던 몰랐던 내 마음을 나는 이렇게 적어 보았으니까. 모두 다 알고 있는 이야기라면... 만약에 달려와 안아줬을까. 아니, 안들 똑같겠지. 그건 나의 미련, 혹시 기대, 로망, 몰랐는데 알 수도 있었다는 착각. 먼 길을 돌조차 관심 없을 이야기”라고 전했다.

 

끝으로 “#술먹고전화해도되는데 #하세요#저는하고 후회하며 미련없는타입. #여러분 2월1일 5시 광화문 교보에서 역사적인 낭만을 가져요. 같이 울어요. 우리 손수건 가져 오세요. 전소민 너무 영광입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