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새해 첫 수보회의… 민생·경제 강조할 듯
文대통령, 오늘 새해 첫 수보회의… 민생·경제 강조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기자간담회 가운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기자간담회 가운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설민심·남북협력 언급 주목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0일) 청와대에서 올해 첫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수석·보좌관 회의는 지난해 12월 30일 이후 3주 만이다.

수석·보좌관 회의는 통상적으로 매주 월요일 열리고 있다. 하지만 이달에는 두 차례 건너뛰었다. 지난 6일은 신년사 발표(7일) 하루 전날, 13일은 신년 기자회견(14일) 하루 전날이라는 이유로 회의가 생략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오는 24일부터 설 연휴가 시작되는 만큼, 정부 차원의 설연휴 민생 대책과 함께 귀성·귀경길 간 각종 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을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남북 협력과 관련한 메시지를 발신할지 여부도 관심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와 신년회견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접경지역 협력 ▲도쿄올림픽 공동입장·단일팀 구성 등 스포츠 교류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등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5대 남북협력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또 지난 17일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만찬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서 경찰 권한이 많이 커졌기에 경찰에 대한 개혁법안도 후속적으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때문에 회의에서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추가 메시지가 나올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