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시진핑을 ‘미스터 쉿홀’로 번역 오류 사과
페이스북, 시진핑을 ‘미스터 쉿홀’로 번역 오류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왼쪽)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수도 네피도의 대통령궁에서 아웅 산 수치 국가 고문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시진핑(왼쪽)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수도 네피도의 대통령궁에서 아웅 산 수치 국가 고문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페이스북 자동번역 결과 미얀마를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쉿홀’로 표현돼 페이스북이 공식으로 사과했다.

AP통신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자사의 버마어 서비스에서 시진핑 주석의 이름 영문 번역에 문제점이 있었다고 밝히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의 미얀마 방문과 정상회담을 알리는 버마어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시 주석의 이름은영어 비유 표현으로 최악인 ‘쉿홀(Shithole)’로 자동번역됐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성명을 내고 “이 문제는 우리 상품의 작동 방식을 나타내지 않으며 이 일이 초래한 모욕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AP통신은 번역 오류의 원인이 자체적인 문제인지 해킹의 결과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19년 만에 미얀마를 방문한 시진핑 주석이 윈 민 미얀마 대통령,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 등과 잇따라 만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협력 강화와 남중국해 영유권 해결을 위한 외교 활동을 벌였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미얀마의 수교 70주년을 맞아 새해 첫 해외 방문지로 미얀마에 왔다”면서 “이는 중국이 양국 간 우호관계와 양국 관계 강화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