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째’ 안나푸르나 눈사태 한국교사 실종… 수색팀 인력 추가투입
‘3일째’ 안나푸르나 눈사태 한국교사 실종… 수색팀 인력 추가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네팔 고산지대인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등에 대한 수색 작업에 현지 경찰 전문인력이 추가로 투입된다.

19일 주네팔한국대사관은 이날 오전부터 사고 현장수색에 경찰 전문인력 6~10명이 추가로 동원된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수색팀 3개에 현지 지리를 잘 아는 인근 주민 13명이 투입됐고, 지역경찰 7명이 동원됐다. 그러나 수색팀과 경찰들은 사고 현장에 강풍이 몰아치고 눈이 내리는 바람에 투입 1시간 반만인 오후 4시께 철수했다. 수색 헬리콥터도 악천후와 험한 지형 때문에 착륙하지 못했다.

추가 투입 경찰 전문인력을 포함해 총 30여명에 달하는 수색팀은 현장에서 도보로 약 30분 정도에 있는 숙소에서 합숙하면서 구조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우리 외교부도 18일 오후에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급파했다. 실종자 가족 6명도 함께 이동해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도착했다. 외교부는 19일 2차 신속대응팀을 추가로 파견할 방침이다.

실종자 가족들이 사고현장에 이동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항공편이 악천후로 자주 결항되고, 차량편으로 이동해도 7~8시간 걸리는 데다 길이 곳곳에서 끊어져 접근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9명 가운데 5명이 안전하게 대피하고, 4명이 실종됐다고 18일 밝혔다. (출처: 뉴시스)
외교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9명 가운데 5명이 안전하게 대피하고, 4명이 실종됐다고 18일 밝혔다. (출처: 뉴시스)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11시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하면서 일어났다. 하산 중이던 충남교육청 소속 초등학교 중학교 교사 4명과 현지인 가이드 2명이 실종됐다.

교사들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네팔에 방문했고, 총 11명 중 2명은 건강상 현지 숙소에 남아 있었고 9명만 트래킹에 참여했다. 선두에 가던 4명은 눈사태에 휩쓸려 현지 가이드 등과 함께 실종됐고, 후미에서 따르던 5명은 대피했다.

한편 현지에서 교육봉사 일정을 마치고 19일 귀국한 교사들은 예상치 못한 사고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 총 39명으로 구성된 3개 봉사팀을 파견했다. 이날 돌아온 2번팀은 지난 7일 한국에서 출발했고, 사고가 난 3번팀은 13일 출국해 25일 돌아올 계획이었다.

귀국한 2번팀 관련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2팀 역시 앞서 사고 지점인 트레킹코스를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초등학교 2, 3학년 학생들도 평범하게 다니는 트레킹길이었기 때문에 사고 우발지역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든 선생님이 충격에 빠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