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광화문·서초 일대 대규모 집회… 교통 혼잡 예상
오늘 광화문·서초 일대 대규모 집회… 교통 혼잡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전 목사의 지지자들이 구속 반대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전 목사의 지지자들이 구속 반대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주말인 오늘(18일) 서울 광화문과 서초역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려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광화문 세종대로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오후 4시 30분부터 청와대 사랑채 방향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광화문 인근 우정국로 종로타워 앞 전(全) 차로를 점거하고 문중원 열사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노동 개악 규탄 민노총 결의대회를 연다.

국민운동본부를 비롯한 10여 개 탄핵 반대 단체들도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한 뒤, 오후 3시부터 세종대로와 종로 등 도심 곳곳에서 행진을 한다.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단체는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집회를 진행한다.

경찰은 집회가 열리는 광화문·서초 일대를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의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고 했다. 경찰은 서울 도심에는 1만여 명, 서초역 주변에는 3000여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대규모 집회로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세종대로 교보빌딩 앞 광화문 방향 전(全) 차로가 통제될 예정이다. 행진이 시작되는 오후 3시부터 행진로를 따라 광화문과 종로 곳곳에서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 오후 4시부터 반포대로 서초역에서 성모교차로 방면 서울중앙지검까지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