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치매보험, 가입 2년새 6배 증가
작년 상반기 치매보험, 가입 2년새 6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해 상반기 신규 치매보험 가입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매담보를 전용으로 하는 단독형 상품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한국신용정보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신규 치매보험 가입건수는 136만 2000건으로 2년 새 6배 이상 급증했다. 이는 전체 치매보험 보유계약건수 462만건 가운데 29%를 차지했다.

보험사들이 치매를 단독으로 보장하는 상품들이 줄이어 내놓으면서 단독형 상품의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8%에 머물던 치매 단독형 상품이 2018년 52%, 지난해 78%까지 늘었다. 이러한 추세는 공적보험의 중증진단비 혜택이 늘어남에 따라 보험회사들이 경증진단비에 대한 보장을 확대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보험 보유 개수는 7.2개로 가장 많은 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60대(6.4개), 70대(4.9개) 고령자로 갈수록 보유 개수는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또 평균 월납보험료도 50대가 가장 높았다.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월납보험료는 66만원으로, 60대 48만원, 70대 28만원에 비해 많은 지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정보원은 50대 치매보험 가입자가 보험가입여력이 충분한 소비자인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