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부당대우 폭로 “스캔들 나자 야구방망이로…"
고은아 부당대우 폭로 “스캔들 나자 야구방망이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은아 부당대우 폭로 (출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
고은아 부당대우 폭로 (출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

고은아 부당대우 폭로… “스캔들 나자 야구 방망이로 폭행"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고은아가 전 소속사의 부당대우를 폭로했다.

고은아는 15일 자신의 동생이자 그룹 엠블랙 출신 가수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 출연해 과거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고은아는 “과거 모 선배랑 회사 내에서 소문이 돌았다”며 “당시 촬영을 끝나고 스타일리스트와 영화를 보러 갔는데, 회사에 남자랑 갔다고 잘못 제보됐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가)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했고, 잡히자마자 제 가방을 뒤지고 핸드폰을 뺏었다”고 밝혔다.

특히 고은아는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콩 때렸다. 번쩍 하고서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며 “하지만 난 잘 못한 일이 없어서 울지도 않고 어금니를 깨물었다”고 밝혔다. 또 “엎드려뻗쳐를 시키더라.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엄마한테 전화를 했고, 엄마가 사무실에서 무릎을 꿇었다.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했다. 위약금 물어야 한다고. 난 억울했다”고 전했다.

또 “당시 일을 열심히 했는데, (흥행이) 잘 안 되면 출연료도 안 줬다”며 “모든 소속사가 다 그랬던 것은 아니고 제 소속사가 유독 심했다. 하지만 잘 이겨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1-16 20:35:18
베일에 가려진 연예계의 어두운 모습이 하루빨리 퇴치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