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진 근황+루머 해명
공형진 근황+루머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출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공형진이 근황에 대해 언급했다.

공형진은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과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공형진은 “제가 몇 년 간 잘 안보여서 궁금하셨나”라며 “해외 사업 쪽으로 새로운 일 하며 잘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공형진은 이어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픈데,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잘못 알려지고 있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진모와) 야구단과 골프단에 같이 활동하며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지만 개인 사정 때문에 2012년 야구단을 나와 지금까지 안 하고 있다”면서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히 교류하고 있는 상황은 못 된다”고 전했다.

또한 공형진이 돈 문제로 같은 야구단 배우들과 사이가 멀어졌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최근 휴대전화를 해킹당한 주진모의 문자 내용에 대해 방송하면서 주진모와 친분이 있는 연예인으로 공형진을 언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