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기초학력 보장 획기적인 방안 마련한다
전남도교육청, 기초학력 보장 획기적인 방안 마련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교육청 송용석 교육국장이 16일 오전 청사 2층 기자실에서 ‘2020 전남교육 기초학력 보장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교육청) ⓒ천지일보 2020.1.16
전남도교육청 송용석 교육국장이 16일 오전 청사 2층 기자실에서 ‘2020 전남교육 기초학력 보장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교육청) ⓒ천지일보 2020.1.16

시·읍 지역 초등1 학급당 학생 수 25명
초등 문해력·수해력 전담교사 40명 배치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2020년에는 전국 최초로 시·읍 지역 초등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5명으로 감축하고 초등 문해력 및 수해력 전담교사 40명을 배치·운영해 기초학력을 보장해 나가겠습니다.”

전남도교육청 송용석 교육국장이 16일 오전 청사 2층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2020 전남교육 기초학력 보장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기초학력 보장 지원의 주요 내용 중 시·읍 지역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대해 “한글 해득의 결정적 시기인 초등 1학년 시기의 한글 교육을 책임지고 기초학력 부진을 조기에 예방하기 위함”이라며 “그동안 과밀학급으로 인해 발생했던 학생 개별지도의 어려움과 업무 부담을 해소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해력 및 수해력 전담교사 초등학교 배치는 한글 미해득과 수포자(수학포기)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시 지역은 3∼4명, 군 지역은 1∼2명을 배치하게 된다. 도교육청은 2019년부터 실시해온 문해력 및 수해력 연수과정을 이수해 전문성을 갖춘 교사 중에서 희망을 받아 전담교사를 배치할 계획이다.

또 2020년에도 모든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3R’s(읽기, 쓰기, 셈하기)와 교과학습 진단검사를 시행키로 했다. 진단검사는 평가와 달리 학기 초 학생들의 출발점 행동 점검과 학습결손 여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준다. 특히 이 진단 결과는 학급 및 교과 담임교사가 학습 부진에 대한 원인, 학생의 특성을 파악해 개별 학습계획을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이와 함께 초기 읽기 발달 격차가 심한 학령기 아동이 증가함에 따라 초등학교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한글 해득 및 읽기학습 특성을 진단하는 한글책임제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다. 1차 읽기 진단검사, 2차 읽기 특성검사 후 고위험군과 난독증 의심으로 드러난 학생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심층진단을 시행하고 대학, 병원, 학습클리닉센터와 연계해 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2019년에 이어 교원의 전문성 강화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지난해 1개 과정으로 운영되던 ‘읽기 따라잡기 전문가 과정 연수’를 올해는 동부권과 서부권 두 곳에서 갖는다. 또 22개 교육지원청은 초등 1∼2학년 담임교사 전원을 대상으로 문해력 및 수해력 원격연수와 집합연수를 시행한다.

전남기초학력지원 전담팀도 신설된다. 전담팀은 도교육청-교육지원청-학교 간 기초학력 문제를 원활하게 연계하고 현장의 기초학력 문제를 모니터링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현장지원형 문해력 연수 및 컨설팅을 하게 된다. 더불어 기초학력 바우처 기관 및 전문기관과의 연계 방안에 대한 전화 상담도 지원하게 된다.

송용석 국장은 “교육환경이 열악한 전남교육의 현실에서 한 아이의 배움도 포기하지 않는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전남교육청은 튼튼한 기초학력을 바탕으로 한 명 한 명이 소질과 적성을 살려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