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계화 풍력발전 전기사업 반대 결의안 채택
부안군의회, 계화 풍력발전 전기사업 반대 결의안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부안군의회가 지난 15일 제306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계화 풍력발전 사업을 중단하고 관계기관에 인·허가를 불허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부안군의회) ⓒ천지일보 2020.1.16
전북 부안군의회가 지난 15일 제306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계화 풍력발전 사업을 중단하고 관계기관에 인·허가를 불허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부안군의회) ⓒ천지일보 2020.1.16

계화 풍력발전 사업 중단 및 관계기관 인허가 불허 촉구

[천지일보 부안=김도은 기자] 전북 부안군의회(의장 이한수)가 지난 15일 제306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계화 풍력발전 사업을 중단하고 관계기관에 인·허가를 불허할 것을 촉구하는 ‘부안 계화 풍력발전 전기사업 반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부안군의회는 결의문에서 컨소시엄 기업인 ㈜부안계화풍력발전이 부안군 계화면 농지 일원에 풍력발전기 16기를 포함하는 총 시설용량 88㎽ 규모의 풍력단지 조성계획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결의에서 부안군의회는 “풍력발전기 조성 예정지 인근지역의 계화 조류지 및 동진강 일원은 그 생태계 가치를 인정받은 생물다양성 보전지역으로 풍력발전기로 인한 겨울 철새들의 예측하기 힘든 이동은 군 전 지역의 농민들에게 막대한 작물피해와 경제적 손실을 줄 것”이라며 “드론을 이용한 항공방제를 어렵게 해 이 지역 첨단농업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결의문을 대표 발의한 김광수 의원은 “발전수익을 노리는 몇몇 기업의 투자로 이뤄지는 풍력사업을 위해 지역주민에게 크나큰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소수의 이익을 위해 다수 주민의 기본권과 존엄성을 무시하고 침해하는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는 계화주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군 어느 지역에서든 발생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일로 풍력발전 사업계획의 즉각적인 중단과 관계기관의 인허가를 불허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