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워싱턴DC서 방위비 6차 협상…“여전한 입장차 ”
한미 워싱턴DC서 방위비 6차 협상…“여전한 입장차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진에 답변하는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워싱턴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회의를 열기 위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1.13
취재진에 답변하는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워싱턴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회의를 열기 위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1.13

외교부 “양측, 협정 공백 최소화위해 협의할 것”

제10차 SMA 유효기간은 지난해 말 만료된 상황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우리 정부와 미국이 15일(현지시간)까지 이틀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협상을 진행했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양측이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공감대를 확대했지만 입장 차이가 여전히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우리 측은 기존 분담특별협정 틀 안에서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전하는 등 합리적이고 공평한 합의가 도출돼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의 조속한 타결을 통해 협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미는 지난해 9월부터 서울과 워싱턴, 호놀룰루를 오가며 다섯 차례 동안 협상을 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제10차 SMA 협정의 유효기간은 1년으로 지난해 말 만료됐다.

이번 6차 회의는 SMA가 만료된 상황에서 열린 올해 첫 회의다. 협정 공백 속에서 한미가 11차 SMA 타결을 위한 신경전을 이어가는 양상이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를 주축으로 한 양국 대표단은 전날인 14일부터 시작해 이날도 협상을 진행했다.

전날 6시간여 동안 회의를 진행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11시에 시작돼 오후 5시께 마무리됐으나 정작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다음 7차 회의 일정은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할 예정으로 내달 서울에서 열릴 전망이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1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 대사는 “미국 측이 새 항목을 신설해 대폭 증액을 요구했고, 미측에 의해 이날 협상을 더 진행하지 못했다”며 3차 회의가 파행됐음을 밝혔다. ⓒ천지일보 2019.11.19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1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 대사는 “미국 측이 새 항목을 신설해 대폭 증액을 요구했고, 미측에 의해 이날 협상을 더 진행하지 못했다”며 3차 회의가 파행됐음을 밝혔다. ⓒ천지일보 2019.11.19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