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국민께 죄송”
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국민께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변호인 “추측·상상과 다른 여러 사실 있다… 자료 제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유흥업소 여종업원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경찰에 출석해 12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은 후 밤 늦게 귀가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22분께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후 이날 오후 10시 15분께 귀가시켰다.

조사를 받고 나온 김씨는 취재진 앞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경찰에서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 또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도 있다”며 “항상 좋은 일이 있다가 이런 일이 있어 굉장히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서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서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김씨의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들과 다른 여러 사실이 있다"며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고 했다.

이들은 ‘유흥업소에 출입한 것은 사실인가’라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미리 대기중이던 차에 타고 경찰서를 떠났다.

앞서 지난 6일 변호사 강용석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통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 방송에서 강용석은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으로부터 제보 메일을 받아 2회 만났다고 설명했다.

15일 김씨가 경찰 조사를 받던 시간대에 가세연은 유튜브 방송에서 “경찰이 김씨 차량을 압수수색해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록 포렌식을 거쳐 (A씨가 성폭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시점인) 2016년 당시의 동선을 완벽히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씨는 술집에 간 적도 없다고 하는 것 같은데, 포렌식을 하면 움직인 위도와 경도까지 모두 나온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피해자 진술이 상당히 일관되고, 확인할 만한 정황이 있어서 (압수수색) 영장이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고소인 A씨를 8시간 동안 조사한 데 이어 이날 피고소인 김씨를 처음 소환했다. A씨는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맞서 김씨의 소속사인 건음기획은 A씨를 이달 초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