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리비아 전 지역 여행 막는다
정부, 리비아 전 지역 여행 막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지역 여행경보 3단계(여행제한)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리비아 소요사태가 확산함에 따라 우리 정부가 리비아 전 지역 여행을 제한했다.

외교통상부는 21일 리비아 전역을 여행경보 3단계(여행제한)로 상향 지정했다고 밝혔다.

앞선 20일 우리 정부는 리비아 동부지역에 여행경보 3단계를, 다른 지역에는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각각 발령한 바 있다.

지난 20일 오후 11시(현지시각)경에는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 약 30㎞ 떨어진 국내 S건설업체 공사 현장에 현지 주민들이 난입해 우리 근로자 3명이 경상을 입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현지 주민들은 다음날 오전 5시께 차량 3대와 물품을 탈취해 철수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리비아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긴급한 용무가 아니면 귀국하고, 리비아 방문 계획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