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 한국당에 별도 ‘양당 협의체’ 구성 제안
새보수당, 한국당에 별도 ‘양당 협의체’ 구성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추진 논의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추진 논의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3

하태경 “혁통위 임의기구 불과… 양당 간 기구 필요”

혁통위 무용론엔 유의동 “혁통위는 혁통위의 역할 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15일 자유한국당에 보수통합을 위한 ‘당 대 당’ 통합 협의체를 별도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보수재건 3원칙’에 기반한 실질적인 행동을 할 때”라며 “보수 재건과 혁신통합의 실질적인 대화를 위해 양당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보수통합을 추진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성격과 관련해 “(혁통위는) 민간단체 중심으로 이뤄진 다양한 여론 수렴을 위한 임의기구에 불과하다”며 “효율적이고 진정성 있는 논의를 위해서는 양당 간 대화기구가 필요하다. 양당 협의체에서 구체적인 방안과 핵심사항을 논의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선 양당 간 논의를 중심으로 그 원칙에 동의하는 세력들과 논의를 확대하자”고 요구했다. 실질적인 통합 논의는 당 대 당 논의기구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하 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원칙에 합의했으니 구체적인 행동을 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이제는 시기가 무르익었고 국민 여망도 확인했으니, 공식적인 통합논의 협의체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께 참석한 유의동 원내대표도 “지금의 혁통위는 통합 논의를 지원하는 성격"이라며 "양당 간 협의체는 서로의 약속에 대한 구속력과 담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혁통위를 통한 대화를 지속할지 여부에 대해선 “혁통위 자체는 계속 진행된다. 혁통위가 무용하다는 뜻이 아니다”며 “혁통위는 혁통위의 역할이 있다”고 말했다.

새보수당의 이 같은 제안은 우리공화당 등도 보수통합 대상이라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비판한 뒤 나온 것이어서 향후 보수통합 논의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우리공화당이나 정계 복귀를 선언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까지 포함해 통합 논의를 하자는 입장을 밝혀 왔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와 유의동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에 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간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와 유의동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에 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간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1-15 23:01:04
고스톱 한판 치신듯~ 새보수당 만들고 나중에 합병하려는 계산을 국민들도 다 봅니다. 아마도... 안의원 정치재개를 못마땅한 게.. 아님 말고! 그리 들어가서 정치 생명 연장한들! 아~~주 오래 사시게 될거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