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소신발언… “낯설다고 이상한 건 아냐”
한예슬 소신발언… “낯설다고 이상한 건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예슬 소신발언 (출처: 한예슬 is)
한예슬 소신발언 (출처: 한예슬 is)

한예슬 소신발언… “낯설다고 이상한 건 아냐”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한예슬이 최근 선보였던 파격 스타일링에 대해 소신발언을 했다.

한혜슬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골든디스크 시상식 겟 레디 위드 미’라는 제목의 영상과 함께 짤막한 글을 공개했다.

코피어싱에 대해 직접 입을 연 한예슬은 “낯설다고 이상한 건 아니다”라며 “낯선 것도 충분히 익숙해진 이후에는 충분히 예뻐 보일 수 있어”라며 웃었다.

또한 한예슬은 영상에 “얼마 전에 골든디스크 시상식을 다녀왔는데 다녀온 이후 며칠 내내 실시간 검색어 1위 했잖아. 다들 많이 놀랐나봐. 내가 너무 과했나 싶었지만 나에겐 설레는 시간들이었고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거야”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예슬은 자신이 강렬한 스모키 메이크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내가 요즘 ‘위쳐’라는 게임에 푹 빠져있다. 거기에 예니퍼라는 캐릭터가 있다. 요즘 예니퍼에 빙의돼서, 이렇게 시커먼 스모키 메이크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지난 5일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 인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당시 한예슬은 코걸이 액세서리와 컬러렌즈, 스모키 메이크업 등 파격적인 모습으로 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