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복귀한 이낙연 전 총리, 상임고문으로 위촉
민주당 복귀한 이낙연 전 총리, 상임고문으로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1.15

“매사 당과 상의하며 할 일 하겠다”

이해찬 “선대위서 핵심 역할 기대”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총리직을 내려와 당으로 공식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상임고문에 위촉했다.

4.15 총선을 앞둔 만큼 민주당 지도부는 이 전 총리의 복귀를 환영하며 총선에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전 총리께서 2년 8개월 만에 총리 역할을 잘하시고 친정으로 돌아오셨다.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서 안정적인 국정운영에 헌신하시고 최장수 국무총리 기록을 세우셨다”고 했다.

이어 “이 전 총리의 경륜·지식·경험을 바탕으로 당에 복귀해 역할을 해주실 텐데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며 “선대위를 발표하면 핵심적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역대 최장수 총리로 마친 만큼 총선 승리에 큰 역할을 하길 요청드린다”고 말했고, 박광온 최고위원은 “앞으로 국무총리로서 해오셨던 것처럼 민주당에서도 크게 쓰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천지일보 2020.1.15

이 전 총리는 “감개가 무량하다”며 “(전남)지사와 총리로 일하며 떨어져 있던 당에 6년 만에 돌아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저를 따뜻하게 맞은 이해찬 대표 등 동지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저는 매사 당과 상의하며 제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이 전 총리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여의도 복귀의 신호탄을 쐈다.

문 의장은 이 전 총리가 세운 대통령 직선제 이후 최장수 총리(2년 7개월 13일) 기록에 대해 “우리 같이 단명 총리가 많은 곳에서 엄청난 기록”이라고 치켜세웠다.

이 전 총리는 문 의장에게 “의장님이 청년 정치인인 시절에 제가 출입기자로서 뵀는데 세월이 참 빠르다. 햇병아리 시절부터 의장님에게 많이 배웠다”며 인사를 나눴다.

이 전 총리가 최근 종로구로 이사를 하면서 총선에 출마 지역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그는 이사 계기에 대해 “곡해될 가능성이 있어 조심스럽다. 청년 시절 제일 많이 산 곳”이라고만 언급하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