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1호 공약’으로 공공 와이파이 5만 3000여개 구축
與, 총선 ‘1호 공약’으로 공공 와이파이 5만 3000여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두 번째)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1호 공약 발표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두 번째)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1호 공약 발표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한국 데이터 이용량, OECD 1위

“전국 무료 와이파이 시대 열겠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공공 와이파이 확대 구축을 21대 총선 ‘1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전국 무료 와이파이(WiFi) 시대’를 열어 가계통신비를 절감하고 취약계층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민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교통·교육·문화시설과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보건·복지시설을 중심으로 2020~2022년까지 5780억원을 들여 5만 3000여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은 2017년 기준 스마트폰 당 데이터 이용량 중 와이파이 부하분산 비율이 73%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13개 국가 중 최고수준이다.

민주당은 매년 실태조사와 품질측정 등을 통해 안전한 공공 와이파이 사용을 확보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올해 확보된 480억원으로 ▲시내버스 5100개 ▲학교 5300개 ▲교통시설 등 공공장소 6600개 등 1만 7000여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2021~2022년까지 총 3만 6000여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할 예정이다. ▲마을버스 2100개 ▲교통시설 2만개 ▲문화·체육·관광시설 4200개 ▲보건·복지시설 1만개 등이다. 이 사업에는 2021년 2600억원과 2022년 2700억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데이터 소비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서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함으로써 사회 취약계층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국민의 가계통신비 경감에 기여하도록 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공약의 핵심 목표”라며 “특히 20~30대 청년층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매년 1만여개소를 대상으로 AP(엑세스 포인트·Access Point) 멸실·고장 여부, 보안기능 적용 여부 등 실태조사와 전송속도 등 품질측정을 추진하겠다”며 “매년 6000여개 공공 와이파이 AP에 대해 보안기능이 우수한 AP, 와이파이 6(와이파이 기술표준 802.11ax) 등 성능이 우수한 AP로 교체하는 등 공공 와이파이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