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빵도 ‘구독’한다… 신세계百, 베이커리 월정액 도입
이제 빵도 ‘구독’한다… 신세계百, 베이커리 월정액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이 이달 업계 최초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을 선보인다.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에 있는 베이커리 메나쥬리 매장.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이달 업계 최초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을 선보인다.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에 있는 베이커리 메나쥬리 매장. (제공: 신세계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최근에 식·음료 등 다양한 분야까지 월정액 모델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신세계백화점이 이달 업계 최초로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한달에 5만원을 내면 매일 빵 하나씩을 받는 서비스다.

새로 리뉴얼한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에 위치한 메나쥬리 매장에서 시작해 향후 전 점으로 확대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신세계 측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유통업계의 특성상 혁신적이고 스마트한 마케팅 전략을 도입해 집객 확대에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베이커리 정액권을 결제한 고객은 메나쥬리의 인기 제품 5종 중에 1개를 매일 가져갈 수 있다. 5종 빵은 피자 바게트, 크리스피 갈릭 바게트, 토스트가 맛있는 우유식빵, 모카 브레드, 굿모닝 브레드 등 대중적인 제품 위주로 준비했다. 메나쥬리의 베스트 상품인 피자 바게트와 크리스피 갈릭 바게트는 고소한맛이 강하고 재료의 식감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토스트가 맛있는 우유식빵과 모카 브레드, 굿모닝 브레드는 시그니처 메뉴로 잘 알려져 있다. 5종 빵의 가격은 4200~5500원. 30일 동안 매일 빵을 구독할 경우 정가의 3분의 1 가격에 사는 셈이다.

메나쥬리는 구독 서비스 회원에게 7500원 상당의 시그니처 컵케이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해 10월 건물 전체를 생활전문관으로 탈바꿈한 영등포점은 최근 1층에 식품관을 오픈하며 파격적인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백화점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1층을 식품관으로 꾸민 것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찾기 힘든 이례적인 일이었다. 과일, 채소, 수산, 정육, 그로서리는 물론 베이커리와 카페까지 마련한 이색적인 매장 구성에 고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이 식품관 한가운데 위치한 메나쥬리 매장의 월정액 서비스는 집객에도 효과적이라는 평가다.

신세계백화점 김영섭 상품본부장은 “혁신을 이어가며 리뉴얼한 영등포점에서 이번에 업계 처음으로 베이커리 구독 모델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쇼핑 콘텐츠를 통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은 물론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