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저성장'에 해외투자펀드 성장… 전체펀드 30% 차지
'저금리·저성장'에 해외투자펀드 성장… 전체펀드 30%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저금리와 저성장으로 인해 해외 주식·채권·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해외투자펀드가 급성장했다.

금융투자협회(금투협)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은 183조 7천억원으로 전체 펀드 설정액의 28.3%에 달했다.

해외투자펀드 수로는 지난해 말 4673개로 전체 펀드의 30.7%였다. 연말 기준으로 처음 30%선을 넘었다. 지난해 파생결합펀드(DLF) 대규모 투자 손실과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 영향으로 사모펀드가 다소 주춤할 때도 사모 형태 해외투자펀드는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가 점점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내 자본시장에는 활력을 떨어트리는 요소로 작용할 우려도 있다.

모집 형태별로는 사모펀드 설정액이 146조원으로 79.5%였고 공모펀드는 37조 7천억원으로 20.5%에 그쳤다. 사모펀드 설정액은 공모펀드의 3.9배였다. 그중 사모펀드가 3314개로 70.9%, 공모펀드가 1359개로 29.1%였다.

해외투자펀드는 자산운용사가 국내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끌어모아 해외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부동산, 특별자산 등에 운용자산의 60% 이상을 투자하는 펀드다.

그동안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국내 증시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조금이라도 수익이 좋은 투자상품을 찾기 위해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는 계속 늘고 있다.

전체 펀드에서 차지하는 해외투자펀드 비중은 설정액 기준으로 2014년 말 14.2%에서 2015년 말 15.3%, 2016년 말 17.4%, 2017년 말 22.2%, 2018년 말 24.7% 등으로 점점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