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 안 해”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천지일보DB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천지일보DB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계 복귀가 임박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추진 중인 보수통합에 대해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14일 기자들에게 ‘최근 야권통합 논의에 대한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을 밝힙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그것이 시대의 명령이고 국민의 눈높이다.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다. 절대 권력을 갖고 있는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안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명한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연 2020-01-14 20:53:08
극악무도한 정치판이 뭐가 좋다고...출마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