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체감경기 악화 영향 등으로 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은 전체 응답 기업 중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중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작년과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보다 4.4%포인트 줄었다.

이는 대다수 기업이 올해 설 전 경기가 전년보다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과 무관치 않았다.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1-14 20:06:29
제목만 읽어도 슬프다

이경숙 2020-01-14 19:57:49
기업의 이익이 감소해서 그런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