첸 해명… “성당 결혼식, 임신7개월 아니야”
첸 해명… “성당 결혼식, 임신7개월 아니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첸 해명(출처: 천지일보 DB, SM엔터테인먼트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첸 해명(출처: 천지일보 DB, SM엔터테인먼트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첸 해명… “성당 결혼식, 임신7개월 아니야”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그룹 엑소 첸 소속사 측이  첸이 결혼식을 이미 올렸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첸이 이날 성당에서 비연예인 여성과 이미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으며, 첸의 아내가 임신 7개월 차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첸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SM엔터테인먼트는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한다.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한 상태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첸은 같은 날 SM엔터테인먼트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Lysn에 자필편지를 올리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라며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첸은 “그러던 중 저희에게 축복이 찾아왔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다”고 전했다.

첸은 이어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첸의 여자친구는 비연예인으로 첸과 오래 전부터 교제를 해왔다는 것만 알려졌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