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 韓 관찰대상국은 유지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 韓 관찰대상국은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회동하는 모습 자료사진 (출처: 뉴시스)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회동하는 모습 자료사진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이 13일(현지시간) 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관찰대상국 지정을 그대로 유지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주요 교역국의 거시경제 및 환율정책 보고서(환율보고서)’를 발표하고 “미국의 주요 무역 파트너 중 누구도 환율조작국 기준에 맞지 않았다”면서 중국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작년 8월 5일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한국은 이번에도 환율 관찰대상국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과 중국 이외에 관찰대상국으로 언급된 나라는 독일과 아일랜드,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스위스, 베트남 등이다.

판단기준은 지난 1년간 200억 달러를 초과하는 현저한 대미무역 흑자 등 3가지이고 이 중 2개를 충족하거나 대미 무역흑자 규모 및 비중이 과다한 경우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