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갱신위 최종 합의안, 15일 소강석 목사 입회하에 교환
사랑의교회-갱신위 최종 합의안, 15일 소강석 목사 입회하에 교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 동서울노회(곽태천 노회장)이 전날인 25일 서울 서초구 내곡교회에서 임시노회를 열고 오정현 목사의 위임 결의를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오 목사는 다시 사랑의교회 위임(담임·당회장)목사의 지위에 오르게 된다. 동서울노회는 오는 30일 사랑의교회에서 오 목사에 대한 위임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천지일보 2019.3.26
사진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천지일보DB

각종 소송 취하한다는 내용 담겨
“교회 본연 사명 회복하고자한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12일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와의 각종 소송을 취하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합의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개신교 메체 뉴스앤조이 보도에 따르면 사랑의교회는 이날 예배 때 각각 공동의회를 열고, 첫 번째 안건으로 ‘합의 각서 승인의 건’을 상정했다.

해당 안건에는 ▲2019년 12월 23일 체결한 합의 각서를 승인한다 ▲합의 각서 2항에 의거해 갱신위의 강남 예배당 사용을 승인한다 ▲합의 각서 3항에 의거해 사랑의교회 당회가 한 갱신위 교인 권징을 해벌하기로 한다. ▲노회에서 한 권징에 대해서는 노회에 해벌을 청원하기로 한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사랑의교회는 “갱신위 교인들과의 반목과 대립을 중단하고 교회 본연의 사명을 회복하고자 합의에 이르게 됐다”면서 네 가지 사항에 동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공동의회는 투표 없이 구두로 가부 의사를 물어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전해졌다.

양측은 당회·공동의회 회의록과 소 취하서 등을 지참해 오는 15일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입회하에 교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