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보수야권 통합 논의, 쇼로 끝나서는 안 된다
[사설] 보수야권 통합 논의, 쇼로 끝나서는 안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우파 진영의 야권 통합논의에 시동이 걸렸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가 한국당과 새보수당 등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반(反)문재인 세력을 규합해 통합신당을 결성한다는 구상이다. 야권 통합의 또 다른 대상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이르면 내주 귀국할 예정이다. 새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제안한 ‘보수 재건 3원칙’도 사실상 합의문에 반영됐다. 보수 재건 3원칙이란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어 새집을 지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실질적 통합까지는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통합이 성공하려면 큰집 격인 자유한국당이 많은 것을 양보해야 한다. 통합체 명칭, 운영방식 특히 공천 방안을 놓고 설전이 벌어질 것이다. 총선 승리를 위해 통합은 원하면서 밥그릇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계산만 둔다면, 통합은 그냥 쇼로 끝날 공산이 크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실망감과 반발이 크지만 그렇다고 보수야당에 큰 기대를 거는 국민도 얼마 없다. 지금까지 탄핵정국에서 나오지 못하고, 과거 기득권일 때 ‘꼰대’ 기질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도 새겨들어야 한다.

본디 임기 중반의 총선은 정권 심판론이 대세지만, 현재까지 여론조사를 본 바 문 정부에 대한 실망감에도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율 격차는 상당하다.

한국의 정치권이 늘 실망감을 줘왔지만 통합논의 과정 속에서도 진정한 혁신을 고민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은 여전히 실망스럽다. 누가 봐도 수를 불리기 위해 정치 공학적 논리로 급조된 신당 창당이 가시화 되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갖는 사람은 거의 없어 보인다. 거기에 일부 자유한국당 친박 인사들이 여전히 탄핵정국에 묻혀 있는 모습은 처절한 반성도 없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진정한 보수통합은 아니고라도 미래를 위한 확실한 개혁의지라도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

합종연횡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정권창출 욕심을 넘어 국가 미래를 위한 정책적 해법을 명확히 제시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