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 경고… “재미 쫓다 정말 망가질 수도”
한승연 경고… “재미 쫓다 정말 망가질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연 경고 (출처: 한승연 인스타그램)
한승연 경고 (출처: 한승연 인스타그램)

한승연 경고… “재미 쫓다 정말 망가질 수도”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겸 배우 한승연이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했다.

한승연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들한테 한 얘기는 아니었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승연은 “악플? 예전에도 지금도 저는 악플러들의 인생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그들이 키보드 위에서 재미를 쫓는 동안 저는 열심히 살아서 절대 부끄럽지 않고 자긍심 가질만한 인생을 만들어냈거든요”라고 말했다.

이어 “엔터테이너의 엔터테인의 범위가 누군가에게 재미로 씹을 거리를 제공하는 것까지라고 누가 얘기하더라고요. 뭐 아주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런 알량하고 의미 없는 재미를 쫓는 안타까운 사람들에게 나의 시간과 감정을 줄 생각 없어요”라고 일침했다.

특히 한승연은 “저는 이제 악플러가 많지도 않지만 몇 명은 눈여겨보고 캡처하고 있습니다. 재미를 너무 쫒다가는 정말 망가지는 수가 있어요”라며 재차 경고했다.

한편 한승연은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그룹 카라로 활동했고, 이후로는 솔로 가수이자 배우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한승연과 카라 활동을 함께했던 구하라가 세상을 떠나, 한승연 역시 깊은 슬픔에 빠졌었다.

앞서 한승연은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소중한 사람을 잃은 사람은 집에서 울고만 있어야 하냐. 그렇지도 않지만 진심으로 내가 불안정할 것 같아서 걱정돼 못 쓰겠으면 최소한 예의는 지켜라”고 전했다.

또 그는 “연예인에게 악플 따위 신경 쓰지 말라고 얘기하면서 당신들은 신경 쓰이냐”고 분노하기도 했다.

이후 한승연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후, 악플러에 대한 심경이 담긴 게시물을 추가로 게재했다.

다음은 한승연 글 전문.

악플러들한테 한 얘기는 아니었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악플? 예전에도 지금도 저는 악플러들의 인생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그들이 키보드 위에서 재미를 쫓는 동안 저는 열심히 살아서 절대 부끄럽지 않고 자긍심 가질만한 인생을 만들어냈거든요.

엔터테이너의 엔터테인의 범위가 누군가에게 재미로 씹을 거리를 제공하는 것까지라고 누가 얘기하더라고요. 뭐 아주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런 알량하고 의미 없는 재미를 쫓는 안타까운 사람들에게 나의 시간과 감정을 줄 생각 없어요.

저는 이제 악플러가 많지도 않지만 몇 명은 눈여겨보고

캡처하고 있습니다. 재미를 너무 쫒다가는 정말 망가지는 수가 있어요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